회원등록 비번분실

종중사진자료
작성자 운영자(총무이사 조재연)
작성일 2016-06-26 (일) 08:50
추천: 0  조회: 489   
IP: 59.xxx.115
조병기(趙秉夔)

 

조병기(趙秉夔)

1821(순조 21)∼1858(철종 9). 조선 후기의 문신

자-경증(景曾), 호-소석(小石), 시호-효헌(孝獻)

[개설]

본관은 풍양(豐壤). 자는 경증(景曾), 호는 소석(小石). 엄(曮)의 증손으로, 할아버지는 진관(鎭寬)이고, 아버지는 풍은부원군(豊恩府院君)만영(萬永)이며, 어머니는 김세순(金世淳)의 딸이다. 작은아버지인 영의정 인영(寅永)에게 입양되었다.

[내용]

1844년(헌종 10) 황감제시(黃柑製試 : 제주도의 진상품인 황감을 유생들에게 나누어 주고 시험을 보인 제도)에 합격한 뒤, 이듬해 정시문과에 갑과로 급제하였다. 그 뒤 정언·장령을 지내고, 1850년(철종 1) 이조참의에 올랐다.

이 해 6월에 부호군을 거쳐 이듬해에는 개성부유수로 나갔다. 1855년 황해도관찰사를 역임하고, 이듬해 도총관·형조판서·대사헌을 거쳐 1857년 병조판서가 되었다.

그러나 1857년 우참찬으로 순조비 순원왕후(純元王后)가 죽자 빈전도감당상(殯殿都監堂上)을 겸직하던 중, 빈전도감에 화재가 일어나 선인문(宣仁門)·장청(將廳) 등 62칸을 태운 책임을 지고 파직되기도 하였다. 다음해 다시 우참찬에 복직되고, 병조판서를 두번째로 역임한 뒤 총융사를 겸하였다. 시호는 효헌(孝獻)이다.

참고문헌

『헌종실록(憲宗實錄)』

『철종실록(哲宗實錄)』

『국조방목(國朝榜目)』

  0
3500